default_setNet1_2
ad30
ad49

전자지도 ‘맵퍼스’, 자율주행 글로벌 표준 ‘센서리스’ 가입

기사승인 2019.03.21  

공유
default_news_ad1

- 기술 상용화 적극 대비…“상호협력 정보 공유”

   

[교통신문 김정규 기자] 전자지도 소프트웨어 전문기업 맵퍼스가 자율주행 관련 글로벌 협의체인 ‘센서리스(SENSORIS)’에 회원사로 가입했다.

센서리스는 차량에서 수집한 센서 데이터를 클라우드로 전송하기 위한 데이터의 정의와 생성방법을 규격화한 업계 표준으로, 이는 자율주행 산업에 필요한 기술 사양을 논의하는 ‘OADF’의 핵심 참여 컨소시엄 중 하나다. 이로써 맵퍼스는 OADF 4개의 핵심 참여기관(NDS, TISA, ADASIS, SENSORIS)에 모두 회원사로 가입했다.

센서리스에는 다임러, 아우디, BMW 등 글로벌 완성차 회사뿐 아니라 히어(Here), 내브인포(NavInfo) 등 지도회사, 파이오니아(Pioneer), 하만 등 내비게이션 시스템 업체 등이 가입돼 있다. 맵퍼스는 센서리스 회원 가입으로 글로벌 관련 업계와 발맞춰 자율주행차 상용화 시대에 적극 대응해나간다는 방침이다.

맵퍼스는 센서리스의 데이터 교환 포맷을 준수함에 따라 향후 글로벌 자율주행차에 호환되는 지도 데이터와 소프트웨어 개발이 더욱 용이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지도 소프트웨어 개발 노하우를 바탕으로 자율주행차를 위한 고정밀지도(HD맵) 구축과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개발 기술을 확보하는데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김명준 맵퍼스 대표는 “자율주행차는 차량을 통해 수집하는 많은 양의 데이터를 다양한 시스템에서 주고받는 만큼 교환방식에 대한 표준이 중요하다"며 "이번 가입은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향해 나아가는 전 세계 유수의 기업들과 상호협력하고 정보를 공유하며 함께 발맞춰 간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가진다"고 밝혔다.

 

김정규 기자 kjk74@gyotongn.com

<저작권자 © 교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기획특집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일반기사

ad35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ad81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