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0
ad49

광주도 신규‧변경등록 자동차번호판 바뀐다

기사승인 2019.03.25  

공유
default_news_ad1

- 오는 9월부터 자동차번호판 앞 숫자 3자리로 변경

- 아파트·주차장 등 ‘차량번호인식시스템’ 업그레이드해야

[교통신문 박정주 기자]【광주】 오는 9월부터 광주에서 신규 및 변경등록하는 자동차번호판이 대폭 바뀐다. 현행 앞 숫자 2자리가 3자리로 변경된다.

또한 페인트식 번호판과 함께 태극문양, 위‧변조방지 홀로그램 등 야간 시인성 기능을 갖춘 재귀반사식 필름번호판을 추가해 총 2가지 방식으로 운영된다.

광주광역시는 오는 9월부터 신규 자동차번호판 체계가 적용됨에 따라 시민과 아파트, 민간주차장, 관공서 등을 대상으로 새로운 자동차번호판 홍보활동에 나설 방침이다.

이번 번호판 개편은 지속적인 자동차 증가로 자동차번호 용량이 부족한 비사업용과 대여사업용 승용자동차 중 신규‧변경등록 대상 자동차 등에 적용해 번호용량 문제를 해결한다는 계획이다.

새 번호판을 부착하게 될 자동차는 전국적으로 매월 15만∼17만대 가량으로, 번호인식시스템에 대한 업그레이드가 적기에 되지 않으면 자동차번호 미인식에 따른 혼란이 예상된다.

이에, 시는 자치구와 협조해 번호인식시스템을 운영하는 아파트, 민간주차장, 관공서, 주차단속‧방범카메라 등에 대해서는 업그레이드와 사전 테스트를 할 수 있도록 홍보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7월까지 자동차번호인식시스템에 대한 업그레이드와 사전 테스트를 마쳐야 시민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다”며 “해당 시스템 운영자의 적극적인 협조 요청과 함께 사전 홍보와 점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정주 기자 jjpark@gyotongn.com

<저작권자 © 교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기획특집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일반기사

ad35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ad81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