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0
ad49

고령자 운전면허 자진반납 '급증'

기사승인 2019.04.23  

공유
default_news_ad1

- 1분기 7346명…전년동기 5배 이상 늘어

[교통신문 박종욱 기자 ] 올해 1분기 운전면허를 스스로 반납한 고령 운전자가 7천명을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청에 따르면 올해 1∼3월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한 만 65세 이상 운전자는 7346명으로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1294명)과 비교하면 약 5.6배 급증했다. 또 이는 지난해 전체 자진 반납자(1만1913명)의 약 62%에 달한다.

도로교통공단은 지방자치단체와 협업해 시행하는 인센티브 제도 등의 영향으로 반납이 급증한 것으로 분석했다.

서울시와 부산시 등 지자체는 반납자에게 10만원 상당의 교통비 등을 지원해주는 인센티브 제도를 운용하고 있다.

공단은 또한 만 75세 이상 고령 운전자의 면허증 갱신·적성검사 주기를 5년에서 3년으로 단축하고 면허 갱신 전에 반드시 교통안전교육을 이수하도록 하는 등 개정된 도로교통법이 효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박종욱 기자 pjw2cj@gyotongn.com

<저작권자 © 교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기획특집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일반기사

ad35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ad81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