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0
ad49

“중국行 반값 항공권 나오나”

기사승인 2019.05.07  

공유
default_news_ad1

- LCC에 중국 하늘길 활짝 열려

- LCC 공격적 마케팅 전개 예고

[교통신문 박종욱 기자] 5년 만에 추가로 배분된 중국 항공운수권 대부분을 저비용항공사(LCC)가 가져가면서 당장 여름 휴가철 항공권 가격이 절반까지 떨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그동안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 대형항공사(FSC)가 사실상 독점하던 중국 노선에 LCC가 진입하면서 공격적인 경영을 계획하고 있기 때문이다.

국토교통부가 지난 2일 추가로 배분한 중국 운수권은 LCC 위주로 배분됐다. LCC는 총 30개 노선, 주 118회를 추가로 배분받아 대형항공사(8개 노선·주 21회)를 압도했다.

제주항공은 운수권 배분 직후 환영 성명을 내고 "지금까지 대형항공사가 운항하던 중국 주요 노선에 제주항공을 비롯한 LCC가 복수 취항하게 돼 소비자가 저렴한 가격으로 중국 여행을 할 수 있게 됐다"며 "제주항공은 최대한 빨리 취항해 소비자 편익을 증진시키겠다"라고 말했다.

LCC가 공격적인 경영 전략을 펼 것으로 예고하면서 중국 항공권 가격도 크게 내려갈 전망이다.

현재 LCC의 중국 항공권 운임은 대형항공사의 70∼80% 수준이다. 여기에 가격 경쟁이 시작되면 20∼30%가 추가로 떨어져 '반값 항공권'이 나올 가능성도 크다는 게 항공업계 예상이다.

한 LCC 관계자는 "특히 지방 공항발 중국 신규 노선은 초기 고객 확보를 위해 파격적으로 할인된 운임을 제기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망했다.

이에 따라 현재 최저 50만원 안팎으로 형성된 인천∼상하이 노선 운임은 30만원 안팎까지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

신규 취항 노선뿐 아니라 기존 노선의 운임도 한층 치열해진 가격 경쟁으로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이날 중국 운수권 배분을 앞두고 진행된 항공사 프레젠테이션에는 대표들이 대거 직접 참석해 발표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석주 제주항공 대표를 비롯해 정홍근 티웨이항공 대표, 한태근 에어부산 대표, 조규영 에어서울 대표가 직접 세종으로 내려가 자사의 경쟁력을 최대한 부각시켰고, 이스타항공은 최종구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문종배 부사장이 발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상 운수권 배분에 앞선 발표는 임원급이 했지만, 지난 2월 제주항공 이석주 대표가 세종에 내려가 직접 발표를 해 부산∼싱가포르 노선을 따낸 뒤 각사 대표가 총출동하는 풍경이 연출됐다.

한편, 중국에서도 10일 한중 운수권을 신규 배분한다.

그동안 중국도 동방항공, 남방항공 등 대형항공사 위주로 운행했지만, 중국 정부도 LCC들에 운수권을 대거 배분할 전망이다.

박종욱 기자 pjw2cj@gyotongn.com

<저작권자 © 교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기획특집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일반기사

ad35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ad81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