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0
ad49

기아차, 2020년형 ‘스팅어’ 선보여

기사승인 2019.05.09  

공유
default_news_ad1

- ‘드라이브와이즈’ 기본화 확대

- 3.3T GT 모델은 상품성 강화

- 미쉐린 올 시즌 타이어도 적용

   
 

[교통신문 이승한 기자] 기아자동차가 기존 ‘스팅어’에 안전성을 높이고 상품성을 강화한 2020년형 모델을 내놨다. ‘전방충돌방지(FCA)’, ‘고속도로주행보조(HDA)’, ‘차로이탈방지보조(LKA)’ 등을 포함한 첨단 지능형 안전 기술 ‘드라이브 와이즈’를 2.0T(터보)와 2.2D(디젤) 플래티넘 모델부터 기본 적용해 안전성을 대폭 높였다. 3.3T(터보) GT 모델에는 스티어링 휠 움직임에 따라 전조등 각도를 좌우로 조절하는 ‘다이내믹 밴딩 라이트(DBL)’, 스포츠 모드 연동 운전석 볼스터(Bolster) 조절장치를 신규 적용해 안전성과 다이내믹한 주행 감성을 강화했다.

2020년형 스팅어는 전 모델 윈드쉴드 차음글라스 등을 탑재해 정숙성을 개선했다. 공기청정모드를 신규 적용해 사용 편의도 강화했다. 또한 고객 선택 폭을 확대하기 위해 기존 3.3T GT 모델에만 적용됐던 ‘다크레드팩’ 인테리어를 2.0T와 2.2D 플래티넘 모델에서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2.0T 플래티넘 모델에서는 19인치 휠을 선택하거나 3.3T GT 모델을 구매하는 경우 미쉐린 여름 타이어와 올 시즌 타이어 가운데 하나를 고를 수 있다.

   
 

가격은 가솔린 모델은 2.0T 프라임 3524만원, 2.0T 플래티넘 3868만원, 3.3T 4982만원. 디젤 모델은 프라임라이트 3740만원, 프라임 3868만원, 플래티넘 4211만원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2020년형 스팅어는 드라이브 와이즈 적용 확대로 안전성을 강화하는 동시에 정숙성을 개선하는 등 상품성을 업그레이드했다”며 “프리미엄 퍼포먼스 세단에 걸맞은 주행감성과 강화된 안전 프리미엄을 바탕으로 고객만족을 끌어 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한 기자 nyus449@gyotongn.com

<저작권자 © 교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기획특집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일반기사

ad35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ad81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