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0
ad49

전남 신안군 하의면 옥도 ‘공영버스’ 운행 개시

기사승인 2019.05.15  

공유
default_news_ad1

- 낙도 공영버스 운행 아홉 번째

   
 

[교통신문 박정주 기자]【전남】 마을 앞에 드넓은 갯벌이 있다하여 ‘뻘구미’라고도 불리우는 남도지역 아름다운 작은 섬마을 신안군 하의면 ‘옥도’

그동안 대중교통의 불모지였던 이곳 ‘옥도’에 신안군이 아홉 번째로 낙도 공영버스 운행을 개시했다.

신안군은 지난 13일 하의면 옥도 갈머리선착장에서 박우량 신안군수와 마을주민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옥도마을 공영버스 운행 개시 및 옥도∼우목도 간 도선 취항식”을 함께 가졌다.〈사진〉

낙도 공영버스 운행은 지난 2009년 매화도를 시작으로 선도, 고이도, 병풍도, 반월도, 자라도, 박지도, 가란도에 이어 아홉 번째다.

이번 공영버스 운행으로 120여 명의 주민들이 저렴한 요금(65세 이상은 무료)으로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이날 옥도에서 안좌 우목도까지 운항하는 도선(옥도호) 취항식도 함께 가져 바닷길도 열었다.

지난 4월 11일부터 암태(남강)에서 서울까지 금호고속이 운행됨에 따라 이곳 옥도에서도 암태 남강을 통해 서울까지 일일 생활이 가능케 됐다고 주민들은 크게 반기고 있다.

   
 

박우량 군수는 “역점사업으로 추진한 버스공영제의 완벽한 정착으로, 교통 불모지인 낙도에도 지속적으로 대중교통을 투입해 군민 모두가 행복한 전국 최고의 교통복지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정주 기자 jjpark@gyotongn.com

<저작권자 © 교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기획특집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일반기사

ad35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ad81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