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0
ad49

에어서울, 1분기 역대 ‘최고 실적’ 달성

기사승인 2019.05.16  

공유
default_news_ad1

- 영업이익 350% 증가…1분기 탑승률 91.2% 국내서‘1위’

- 매출액‧영업이익‧영업이익률 증가율 국적 항공사 중 최대

- 공짜 특가, 민트패스 등 초저가 마케팅 전략 효과 톡톡

   
 

[교통신문 박정주 기자] 에어서울(대표 조규영)의 2019년 1분기 실적이 매출액 740억원, 영업이익 110억원 흑자로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에어서울은 매출액이 전년 동기 551억에서 740억으로 34.3%, 영업이익이 전년동기 24억에서 110억으로 350.1% 증가했으며, 영업이익률도 전년 동기 4.4%에서 14.8%로 10.4%P 증가해, 증가율 부분에서 국적 항공사 중에서는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에어서울은 공격적인 인기 노선의 취항과 최저가의 파격 프로모션을 통한 인지도 확대, 조직 운영 효율화 및 비용절감 등이 실적개선을 이끈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에어서울은 지난해부터 후쿠오카, 오키나와, 삿포로, 다낭 등에 본격적으로 신규 취항하며 수요 집중 노선을 확대하고, 공짜 항공권, 연간 항공권 민트패스 등의 초저가 프로모션 상품을 출시하며 고객 유치에 힘을 쏟았다.

특히, 최저 운임으로 LCC 중 가장 넓은 좌석의 비행기를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이 큰 강점으로 작용해, 입소문이 나고 높은 재탑승으로 이어졌다. 이 결과, 평균 탑승률이 전년 대비 약 10%P 증가해, 국내 항공사 중 유일하게 90% 이상 탑승률을 기록하며 단번에 꼴찌에서 1위로 올라섰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향후 노선 계획에 대해 “9월에는 중국 장자제를 비롯해 산둥반도, 하노이 신규 취항, 김포~제주 국내선 취항, 다낭 주간 운항 증편 등을 추진 중이며, 연말에는 더욱 괄목할만한 성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에어서울은 얼마 전 중국에서 관광지로 가장 인기가 높은 장자제 운수권을 받아, 9월에 신규 취항할 계획이다.

올해도 항공기 2대를 추가 도입해, 장자제 외에도 중국 산둥반도를 비롯해 하노이 등 동남아 인기 노선에도 새로 취항할 예정이며, 이제껏 없었던 김포~제주 국내선 노선 취항도 준비하고 있다.

또한, 기존 야간에만 운항하던 동남아 노선의 스케줄도 주간에도 운항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

에어서울은 앞으로도 매해 2대씩 기재를 확대해 신규 노선 취항을 공격적으로 이어가면서, 공짜 특가 등과 같은 현재의 최저가 전략도 계속 유지할 계획이다.

 

박정주 기자 jjpark@gyotongn.com

<저작권자 © 교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기획특집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일반기사

ad35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ad81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