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0
ad49

르노삼성차, 스타트업과 공동 기술 개발 강화

기사승인 2019.06.11  

공유
default_news_ad1

- ‘오픈 이노베이션 랩 코리아’서 데모 공개

- 공동 개발 신기술 발표 및 시연 행사 진행

- 5G 커넥티비티, IoT, AI, HMI 분야 협업

   
 

[교통신문 이승한 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5일 경기도 성남시 스타트업캠퍼스에 위치한 ‘르노 오픈 이노베이션 랩 코리아’에서 국내 스타트업과 함께 개발 중인 혁신기술 데모 버전과 진행 상황을 내부 공유하는 행사를 가졌다.

행사는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린 ‘르노삼성자동차 이노바투스(Innovatus) TF 데모 세션’으로 열렸다. 르노삼성차 다양한 부서원으로 구성된 알파팀과 국내 스타트업이 공동 개발 중인 다양한 신기술 발표와 시연으로 이뤄졌다. 이날 공간 활용을 높일 수 있는 대체 부품 관련 신기술을 비롯해, 소비자 맞춤형 인포테인먼트 어플리케이션, 헬스케어 접목 드라이빙 시스템 등이 발표돼 큰 호응을 얻었다.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차 사장은 “실행 가능성 높고 잠재적 비즈니스 기회까지 고려된 점이 인상적”이라며 “르노 오픈 이노베이션 랩 코리아가 소비자 관점에서 시장 변화를 주도하며 더 큰 성과를 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르노 오픈 이노베이션 랩 코리아는 미국 실리콘밸리, 이스라엘 텔아비브, 프랑스 파리와 함께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 및 르노그룹에서 문을 연 ‘이노베이션 랩’ 네 곳 중 하나다. 국내 우수 스타트업 기술을 자동차 산업과 접목시키기 위한 공동 개발 및 사업 성장과 글로벌 시장 진출 지원 등을 수행하고 있다.

르노 오픈 이노베이션 랩 코리아가 다른 지역 이노베이션 랩과 비교해 가진 특징 중 하나는 르노그룹 제품으로 선보이기 전 한국 시장에 먼저 신기술을 출시하고 국내 소비자 평가를 받을 수 있다는 점. 글로벌 자동차 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스타트업 입장에서도 르노삼성차를 통해 국내 시장에서 먼저 출시하고 시장 반응을 살펴볼 수 있다.

   
 

르노 이노베이션 랩 코리아를 이끌고 있는 김호웅 프로젝트리더는 “한국은 소비자 니즈가 다양하고 트렌드가 빠르게 변화하는 다양성과 역동성이 공존하는 시장으로, 신기술 데모 버전을 테스트하기에 최적 환경”이라며 “특히 사내 각 분야에서 모인 르노삼성차 알파팀이 소비자 만족을 최우선으로 다양한 스타트업 회사와 협업하고 있어 가시적인 성과를 더욱 빠르게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 ‘클리오’와 ‘QM3’ 액세서리로 판매 중인 헤드업디스플레이가 지난해 데모 세션에서 첫 선을 보인 후 빠른 시간 내 상품화 된 사례다.

한편 르노 오픈 이노베이션 랩 코리아는 2017년 9월 K-ICT 본투글로벌센터와 업무협력 양해각서(MOU) 체결을 통해 개소된 오픈 이노베이션 오피스가 전신이다. 올해 초 오픈 이노베이션 랩으로 확장됐다. 특히 5G 커넥티비티,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HMI(Human-Machine Interface) 분야를 중심으로 국내 스타트업 회사가 개발하고 있는 혁신적인 기술이나 제품이 글로벌 자동차 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협업을 진행 중이다.

이승한 기자 nyus449@gyotongn.com

<저작권자 © 교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기획특집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일반기사

ad35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ad81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