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0
ad49

파업에도 정상출근 근로자는 증가 추세

기사승인 2019.06.11  

공유
default_news_ad1

- 르노삼성차 노조 전면파업 선언에도

- 조합원 출근율 60%↑, 파업 참여율↓

- 협력업체 경영난 가중, 지역경제 위기

   
▲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교통신문 이승한 기자] 르노삼성자동차 노조가 전면파업을 선언했지만, 실제 파업 참여율은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노조 조합원 가운데 60% 이상이 지속적으로 정상출근하면서 노조 집행부의 파업 동력이 힘을 읽고 있다는 분석이다.

르노삼성차에 따르면 10일 부산공장 오전과 오후 근무자를 합쳐 전체 노조원 1843명 가운데 62.1%인 1144명이 출근해 생산라인을 가동했다. 앞서 노조는 3일부터 5일까지 사측과 2018년 임금단체협상(임단협) 재협상 논의를 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하자 5일 오후부터 전면파업에 들어갔다.

   
▲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지만 이후 1주일 가까이 평일과 휴일 모두 파업 참여율이 크게 떨어졌다. 사측은 생산직 조합원 상당수가 강경노선을 걷는 노조 집행부에 반발하고 있는 만큼 향후 정상출근 근로자가 더욱 많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반면 노조는 “전체 근로자 가운데 조합원 비중이 절반에 불과한 상황에서 핵심 공정 파업 참가율이 높아 정상적인 생산이 이뤄지지 못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파업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주장했다.

   
▲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런 가운데 전면파업으로 협력업체 경영난은 가중되고 있다. 부산상공회의소는 전면파업 이후 부산과 경남, 울산지역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긴급 모니터링 한 결과 일부 납품 비중이 높은 협력업체가 구조조정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부산상의 측은 “사태가 예측할 수 없는 상황으로 치닫고 있어 지금까지 간신히 버텨 온 협력업체들이 고사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 지역 협력업체 고사 위기는 가뜩이나 힘겨운 지역경제에 큰 부담이 되니 노사 모두 전향적인 노력과 조속한 타결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경제살리기시민연대도 10일 르노삼성차 노사분규와 관련해 긴급 성명을 냈다. 시민연대는 “노사가 계속 양보 없는 대치만 이어간다면 결과는 공멸뿐이며, 그 파장은 르노삼성차에 국한되지 않고 부산지역 제조업, 나아가 지역 경제 전체에 미친다”며 “지금이라도 냉정함을 되찾고 르노삼성차와 부산 경제 앞날을 걱정하는 시민 목소리를 들어야한다”고 말했다.

시민연대는 르노삼성차 장기 분규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부산시, 르노삼성차 노사, 부산상공회의소, 시민단체 등이 함께 ‘르노삼성차 파업타결 및 부산경제살리기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할 것을 제안했다.

이승한 기자 nyus449@gyotongn.com

<저작권자 © 교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기획특집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일반기사

ad35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ad81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