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0
ad49

올해 여름휴가 가는 사람 중 10명 중 8명은 ‘국내로 간다’

기사승인 2019.06.11  

공유
default_news_ad1
   

[교통신문 임영일 기자]올해 여름 휴가를 가는 사람 10명 중 8명은 국내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가 5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함께 성인남녀 2373명을 대상으로 '여름휴가 트렌드'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2.6%가 올해 여름휴가를 떠날 계획이라고 답했다.

특히 이들 중 81.8%는 국내에서 휴가를 보낼 것이라고 했다.

선호하는 여행지는 제주도가 37.8%로 가장 많았고 강원도 22.9%, 부산·울산·경남 12.5%, 서울·경기·인천 10.7%의 순이었다.

휴가 시기에 대해서는 가장 많은 42.4%가 극성수기인 7월 말·8월 초를 꼽았다. 이어 8월 둘째 주가 10.7%, 7월 첫째 주가 9.9%로 그 뒤를 이었다.

선호하는 숙소 유형은 연령에 따라 달랐다.

20대(46.6%)와 30대(46.5%)는 호텔·리조트를 가장 많이 선택했지만 40대(47.0%)와 50대 이상(52.4%)은 펜션을 가장 선호한다고 했다.

여행지 숙소 선택에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점으로는 '합리적 가격'이 40.1%의 응답률을 보였다. 수영장이나 바비큐 장비 등 편의시설(35.6%), 청결과 서비스 상태(35.1%), 새로운 숙소 경험(19.7%) 등의 답변도 있었다.

여름휴가 만족도를 결정짓는 요인으로는 전체 응답자 88.6%가 '휴가지에서의 맛있는 식사'를 꼽았다.

특히 20대(96.9%)와 30대(96.3%)는 식도락을 중시했지만 50대 이상 응답자 81.7%는 멋진 자연경관을 여행 만족 요소로 선택했다. 이외에 청결한 숙소(59.7%), 여행 동행자(50.6%), 레저·액티비티 등 체험 활동(44.8%)이라는 답도 있었다.

임영일 기자 yi2064@gyotongn.com

<저작권자 © 교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기획특집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일반기사

ad35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ad81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