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0
ad49

서울 지하철에 ‘미세먼지 실시간 모니터링 측정기’ 설치

기사승인 2019.06.12  

공유
default_news_ad1

- 1~8호선 역사·전동차에 공기 측정 장치 구축

- 먼지 변화 추이 파악…환기 조정·청소 실시

   

[교통신문 안승국 기자] 서울교통공사가 시민의 발인 지하철 내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하고 고성능 공기청정기를 설치해 공기질 개선에 나선다.

우선 공사는 서울지하철 1~8호선 277개 전 역사와 전동차 내 미세먼지 측정기를 설치했다. 대합실, 승강장, 출입구 등 역사별로 2~3개, 호선별로 4개씩 총 840개로 전동차 32칸에 달았다.

공사는 측정기로 미세먼지 추이를 실시간으로 파악해 원인을 분석, 환기 가동시간을 조정하거나 습식 청소를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올해부터 전 역사에 초미세먼지까지 걸러낼 수 있는 고성능 공기청정기도 설치한다. 2020년까지 277개 전 역사에 총 4432개(역사당 8~16개) 설치를 목표로, 올해 안에는 절반에 해당하는 2040대를 127개역에 만든다. 공기청정기 설치로 초미세먼지가 20% 이상 감소할 것으로 공사는 기대하고 있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지하철은 시민들이 일상에서 가장 자주 이용하고 접하는 체감도 높은 공간인 만큼 시민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공기질 관리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안승국 기자 sgahn@gyotongn.com

<저작권자 © 교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기획특집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일반기사

ad35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ad81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