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0

[2018 화물캠페인] 겨울철 안전운전 요령

기사승인 2018.12.04  

공유
default_news_ad1

- 운행 전 반드시 일기예보·도로 사정 확인을

- 고가도로·교량 위 등 미끄러짐 요주의

- 눈온 뒤 갓길은 함몰위험 있어 피해야

- 야간 시인성 유지 위한 등화관리 중요

   

[교통신문 박종욱 기자] 11월 중순부터 일부 지역에서는 아침 최저 기온이 영하로 떨어졌고,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차례 폭설이 내린 바 있어 계절은 이미 겨울이다.

눈이 오고 도로가 얼어붙는 겨울은 운전자들에게 안전운전에 관한 부담을 더 높인다. 특히 올 겨울은 혹한이 심하고 눈도 많을 것이라는 예보가 나와 운송업계에 긴장감을 높여주고 있다.

겨울철 안전운전을 위협하는 요인으로는 누가 뭐라 해도 폭설과 빙판길이 가장 먼저 꼽힌다. 특히 갑작스럽게 내린 폭설로 교통을 마비시키고 사고를 불러오기 때문에 기상여건과 관계없이 운전을 해야 하는 사업용자동차 운전자들은 자신의 운전경험을 과신하지 말고 미리 대비하지 않으면 안된다.

매일 장거리를, 그것도 주로 심야에 달려야 하는 화물차 운전자들은 이 겨울이 퍽이나 곤혹스럽다. 운전자 자신의 신체적·심리적 평정심도 그렇지만 낮은 기온과 얼어붙어 미끄러운 도로, 다른 차들의 움직임 또한 다른 계절과 달리 각별한 주의력을 요구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화물자동차가 매일 가장 염두에 두고 챙겨야 할 사항으로 일기예보를 확인하는 일이며, 여기에 맞춰 제반 안전관리를 시행해야 한다.

 

◇도로 상황 판단 : 겨울철 도로 주행에 있어 유의해야 할 점으로, 도로 사정에 대한 주의력을 우선 꼽는다.

겨울철의 도로는 눈으로 확인할 수 없는 문제들을 안고 있는 경우가 많다. 건물이나 산그림자 등에 가려 하루종일 볕이 들지 않는 지점은 도로가 내내 얼어 있어 미세한 진눈깨비에도 바로 결빙된다. 이를 감안하지 않고 급가속이나 급브레이크를 밟는다면 영락없이 미끄러져 사고위험에 직면하게 된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

일반적으로 도로 상태가 예상과 다른 지점으로는 교량 위나 교량과 도로의 연결 지점, 철로와의 교차지점, 고가도로 위, 도로와 도로가 만나는 지점의 램프구간 등을 꼽는다.

이 지점들의 특성은 해당 시설물의 온도가 주변 지표면과 일치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즉 도로의 다른 지점과 달리 지표면으로부터 떠있거나 해당 시설물의 바닥 표면이 지표면과 구분되는 형상이기 때문에 겨울철에는 도로면의 상태가 다른 곳과 확연히 달라진다. 지표면이 기온의 변화에 따라 얼었다 녹았다를 반복할 때 해당 구간은 지표면 온도변화 외 기온 변화가 변수로 작용해 한번 결빙되면 쉽게 녹지 않는 경향이 강하고, 이 때문에 해당 구간은 겨울 내내 결빙상태를 유지하기도 한다.

또 한 가지. 터널 입구와 터널을 막 지나친 지점도 비슷한 이유로 각별히 겨울철 안전운전이 요구된다. 터널 안과 밖은 기온이나 도로면의 온도가 크게 달라질 수 있으므로 이를 감안하지 않고 일정한 감각으로 터널로 진입하거나 터널 밖으로 나와 달리게 된다면 자칫 미끄러짐을 피할 수 없게 된다.

장거리를 운행하는 화물차들은 운행 구간 대부분을 주로 고속도로로 운행하나, 목적지에 근접하면 고속도로를 벗어나 지방의 국도나 지방도 등으로 운행해야 하는데 이때 각별한 주의를 요한다. 고속도로는 도로관리가 잘돼 한겨울에도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도로 결빙 등으로 인한 사고 가능성은 적지만, 이같은 운행환경에서 장시간 운행하다 막 고속도로를 벗어나면 상황이 크게 달라진 도로를 달리게 된다. 이 때 고속도로 운행의 관성이 남아 있으면 빙판길에서 적응하지 못하고 미끄러져 사고를 일으키거나 다른 차를 추돌하는 등의 불상사를 야기하기 쉽다. 따라서 겨울철 화물차는 고속도로를 벗어날 때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겨울철에는 도로 결빙 못지 않게 운전자들의 주의를 요구하는 것은 눈이다. 눈이 내린 뒤에는 기온이 급격히 떨어져 도로 결빙으로 이어지기 쉽고, 이에 따라 교통사고는 급작스레 늘어난다. 따라서 변화되는 기상환경 변화에 관심을 기울여 사고발생 위험을 미리 대비하지 않으면 안된다.

더구나 우리나라는 산악지대와 평야지대, 남부와 중부의 기상상태에 차이가 있기 때문에 장거리를 운행하는 화물차는 목적지까지의 날씨 변화에 관심을 기울이지 않으면 안된다. 예를 들어 남부지방은 연간 도로결빙 기간이 15일 정도지만 중부지방은 평균 45일 정도로 차이가 난다.

 

◇폭설 시 : 폭설이 내리면 대부분의 자가용 승용차는 우선 눈이 잦아들기를 기다렸다 운행하거나 아예 운행 자체를 포기하는 경향이 있지만, 화물차는 그렇지 못하기 때문에 상황에 맞춘 대응요령을 미리 알아둬야 한다.

폭설은 우선 운전자의 시야를 가리게 되므로 운전자가 전방주시에 애를 먹는다. 폭설이 심할 경우는 진행방향 뿐만 아니라 전후좌우 어느 방향도 보이지 않게 된다. 뿐만 아니라 유리창에 쌓이는 눈을 와이퍼로 제거하려 해도 내려 쌓이는 눈의 양이 일정 수준을 넘으면 와이퍼 작동조차 불가능한 상황이 초래되기도 한다. 이런 상황이면 운행을 멈추는 게 최상책이다. 일단 안전한 곳으로 정차해 시야가 확보될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 좋다.

적설구간 운행 시 또 한가지 주의사항으로는 갓길운전을 가능한 삼가라는 것이다. 평소라면 필요한 경우 언제든 운행할 수 있는 것이 갓길이지만 눈이 내린 이후 갓길에는 도로로부터 밀려나온 눈이 그대로 쌓여있거나 눈이 치워진 이후에도 갓길 표면의 상태를 확인하기 어렵다. 즉 도로 함몰이 발생했거나 벽면으로부터 흘러내려온 잡석이나 이물질 등이 갓길에 적치될 수 있어 이를 모르고 운행하다가는 큰 낭패를 겪을 수 있다.

일부 화물차 운전자는 화물차의 차체가 크고 운전석이 높기 때문에 적설로부터 상대적으로 안전하다고 생각할 수 있으나 그것은 큰 오산이다. 적설로 인한 미끄러짐은 차체 크기 등에 좌우되는 것이 아니라 운동량에 따라 크게 달라진다. 적재물을 실은 화물차는 중량은 무거워 사소한 미끄러짐에도 크게 밀려날 수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력이 필요하다.

 

◇겨울철 야간운전 : 겨울철 안전운전을 위해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야간운전 준비다. 화물차는 야간운전을 피할 수 없는데다 겨울철에는 밤이 길어지므로 이에 대비한 점검과 준비가 꼭 필요하다. 중요체크 사항으로 전조등·브레이크등 등 등화장치의 정상 작동여부다.

그러나 체크 당시에는 정상으로 켜지다가도 혹한에 눈발이 날리는 때나 눈 온 뒤 진흙길을 운행할 때 각종 등화장치들이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는 경우가 자주 발생한다.

이 같은 현상은 두가지 요인에 의해 발생하는 데, 첫째가 혹한 등으로 전기공급이 불규칙적으로 이뤄지거나 잦은 야간운행으로 등화장치의 사용연한이 조기에 다하는 현상이다.

이 때는 지체없이 등화기구를 교체해줘야 하나 예비 전구 등이 없어 부득이 등화 장치없이 운행하는 사례도 발생할 수 있으므로 반드시 예비전구를 확보해두는 것이 바람직하다.

겨울철의 심야는 낮시간에 비해 기온이 급속히 떨어지므로 도로는 거의 영하의 상태로 돌변한다. 낮시간대에 무심코 지나 다니던 도로라 할지라도 심야에는 도로 표면에 살얼음이 끼는 경우가 흔하고 특히 중부권에서는 예기치 않은 눈발이 날려 도로를 미끄럽게 만들기도 한다. 이와 같은 현상은 일반적으로 눈이 온다는 일기예보와는 다소 다른 개념이다. 적설량이 미미해 도로에 쌓이지는 않기 때문에 예보 상 눈오는 날씨에 해당되지 않지만 가늘고 가벼운 눈발이 도로 표면 위를 이리저리 날아다니며 빙판길을 만든다.

이렇게 흩뿌려진 눈발은 이내 녹아버려 수분으로 바뀌나 차가운 기온으로 도로 표면이 영하로 내려갈 때에는 영락없이 도로 위에 얇은 얼음을 도포한 것처럼 되어버리는 것이다. 많은 운전자들은 이러한 도로상태가 가장 까다로운 상황이라고 한다.

겨울철 야간운행에 나서는 화물차는 이같은 상황을 감안하지 않은 채 낮시간에 비해 나아진 도로사정을 믿고 속도를 높이거나 급차로 변경, 급제동 등을 감행하다가는 영락없이 사고에 빠져들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박종욱 기자 pjw2cj@gyotongn.com

<저작권자 © 교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기획특집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일반기사

ad35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default_bottom
ad29
#top